한중 수교

한중 수교 30주년에 반중감정 가림
수요일, 한국은 중국과 수교 30년을 맞이하게 되며, 중국이 한국의 제1 교역 상대국이고 서울이 베이징의 네 번째로 큰 수출 대상국이라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양국은 서로의 중요한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한중 수교

토토사이트 추천 그러나 이러한 양적 발전에도 불구하고 한국 국민들 사이에서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일본,

북한, 러시아, 미국을 포함한 한국 주변 국가들 사이에서 중국이 두 번째로 인기가 낮습니다.

미국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에 따르면 올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 한국인은 80%에 달한다.

조사는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진행됐다.more news

2002년부터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반중국 정서는 2002년 31%에서 2022년 80%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아산정책연구원도 지난 6월 남한 주변국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중국은 미국, 일본, 북한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0에서 10까지의 척도에서 중국의 호감도는 2.71로 러시아의 지속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러시아의 2.13을 약간 앞질렀다.

미국이 6.8점, 일본이 3.67점, 북한이 2.72점 순이었다. 중국 호감도는 2020년 12월 3.25에서 크게 떨어졌다.

주변국 주요 지도자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1.99점을 줬는데, 이는 2016년과 2017년 평균

3점에서 4점 사이를 맴돌았을 때보다 훨씬 낮았다.

한중 수교


송영록(43) 직장인 송영록(43)씨는 “중국이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한국에 대해 경제보복을

가한 것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

사드(THAAD) 시스템의 레이더가 군사 작전을 염탐하고 안보 이익을 훼손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중국은 아직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있다. 사드 배치 이후 중국 정부는 중국인 단체의 한국 방문을 금지하고 문화 수입을 억제하기로 했다.

또 중국 정부가 한국 정부를 종속국으로 취급해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한국의 증가하는 반중 감정은 한국이 2016년 사드(THAAD) 포대를 땅에 배치하는 것을 승인한 이후 중국의

경제 보복에 큰 영향을 받았다. 이듬해 미국의 미사일 방패가 경북 성주로 옮겨졌다. .

퓨리서치센터는 “한국은 2017년 중국이 사드(THAAD) 미사일을 설치하기로 한 결정 이후 중국의 경제적 보복으로 큰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는 이 혼란과 함께 2017년에 상당히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설문조사에 참여한 거의 모든 국가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나왔던 2020년에 다시 증가했습니다.”

“한국인의 약 4분의 3이 중국과의 양자 관계가 좋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중국의 국내 정치 개입이 국가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응답한 비율(54%)이 가장 높은 나라로 꼽힙니다.

한국은 또한 젊은이들이 나이든 사람들보다 중국에 대해 더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조사된 유일한 국가이기도 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