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자주외교를 고수할 때 자연스럽게

한국은 자주외교를 고수할 때 자연스럽게 존경을 받는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첫 중국 방문을 시작하기 위해 월요일 오후 산둥성 칭다오에 상륙했다.
윤석열 새 정부 출범 이후 한국 고위급 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자주외교를

중국과 한국은 이번 방문을 매우 중시하며, 쌍방 사이에 심도 있는 소통의 가치가 있는 많은 주제들이 있습니다.

또한 이번 방문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직후 이뤄져 정세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

동아시아를 넘어 국제사회의 복잡한 해석과 함께 큰 주목을 받았다.

많은 사람들이 펠로시가 대만 섬 방문 후 한국을 방문했을 때 윤씨와 박씨를 만나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한국 관리들도 펠로시와 대만 문제를 논의하는 것을 의도적으로 피했다.

이러한 배치에 있어 한국은 단순하게 볼 수 없는 특수한 지리적 위치에 대한 배려가 있다.

한국은 자주외교를

그러나 중국 사회는 일반적으로 이를 중국에 대한 한국의 자주적 외교와 합리성, 특히 일본과 극명하게 대조되는 합리성으로 간주한다.

토토사이트 추천 그 결과 한국은 중국 사회로부터 인정과 존경을 받았다.

이는 어느 정도 박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러나 분명히 일부 국가는 한중 관계가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중국과 한국이 중간에 만나려고 하면 사악한 질문과 도발이 섞인 찬물이 그들에게 쏟아지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도.

한국의 보수적인 여론을 비롯한 미국과 서방의 주요 언론은 한중 관계의 부정적인 측면을 강조하고 증폭하여 차이, 모순, 심지어 대립까지 만드는 데 익숙합니다.

어떤 현실은 참으로 우려스럽습니다.

중국과 한국의 호혜와 우호협력을 주장하는 목소리는 약해진 반면, 감정적 근시안적 시각으로 가득 찬 급진적 태도는 강화됐다.

한·중 관계가 진전된다면 이들이 직면한 실질적인 저항은 커지고 있다.more news

중국과 한국은 그 사람들이 판 구덩이를 넘어 그들이 설정한 장벽을 넘어야 합니다.

우리는 윤 정부가 집권 3개월 동안 포퓰리즘에 납치되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항상 노력해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하고 일본과의 긴장을 완화하는 한편, 중국과의 관계에도 상대적으로 많은 관심을

기울이며 한중 관계에서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추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역동적인 관계는 더욱 공고히 하고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는 중국과 한국 모두에게 이익이 됩니다.

사드 배치 문제는 한·중 관계에서 피할 수 없는 숨은 큰 위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