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 이면의 이데올로기

블라디미르 푸틴 이면의 이데올로기 칵테일
유라시아주의는 20세기 초로 거슬러 올라가는 아이디어입니다. 서구에서는 대체로 무시했지만 크렘린을 이끄는 지정학적 개념이 되었습니다. 1년 5개월 거의 3주: 이것이 표트르 대제가 1697년부터 1698년까지 서유럽을 여행한 기간입니다.

블라디미르

그의 목표는 무엇보다도 그의 국가를 유럽에 개방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서쪽으로 끊임없이 성장하고 있던 오스만 제국에 대항하여 동맹국을 확보하는 것이었습니다.

러시아는 유럽의 초강대국이 될 것이었다.

차르는 지리적 경계를 새롭게 그렸습니다. 우랄은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를 표시할 것이고, 그런 식으로 러시아의 서부는 영구적으로 “구대륙”의 일부가 될 것입니다.

표트르 대제가 개발한 도시인 상트페테르부르크는 로마와 베르사유의 이상에서 영감을 받아 발트해를 통해 유럽의 다른 지역과 새로운 연결을 만들었습니다.

따라서 군주는 “서쪽의 창”을 연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 이후로 러시아가 유럽에 속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은 러시아 역사의 끊임없는 주제였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중요성을 되찾았습니다.

유라시아에서 러시아의 리더십

러시아 혁명에 의해 짜르의 독재가 폭력적으로 폐지되고 공산주의 지도부가 확립된 후, 유라시아주의의 개념은 1920년대에 러시아 이주민 집단에서 발전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유명한 두 사람은 언어학자 Nikolai Trubetzkoy와 작가 Pyotr Savitsky였습니다.

블라디미르

그들은 러시아가 유럽과 아시아 사이의 새로운 대륙을 정의하는 신조어인 미래의 거대한 “유라시아”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유라시아 지지자들은 당시 자리를 잡고 있던 볼셰비즘을 서구의 수입품으로 보고

표트르 대제의 근대화 노력을 짜르 제국의 몰락 원인으로 삼았다.

그들은 러시아의 주변화에 맞서 일하기를 원했고 로마-게르만 문화에 대한 균형추로서 정교회를 기초로 하고 강력한 몽골 제국을 모델로 한 유라시아 제국을 지원했습니다.

“최초의 유라시아인들은 몽골의 멍에를 긍정적으로 해석했다[편집자 주: 몽골의 멍에는 13세기와 15세기

사이에 몽골 제국의 공격과 패권을 나타냄]”이라고 University의 러시아 문화 및 사회 교수인 Ulrich Schmid는 말했습니다.

스위스의 세인트 갈렌(St. Gallen)이 DW에 말했습니다.

이러한 태도를 통해 러시아 문화는 생산적으로 아시아의 영향에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more news

“이러한 이유로 유라시아인들은 러시아가 아시아를 향해 확장하고 그곳에서 경제적, 정치적 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당시와 오늘날에도 그렇게 말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원칙적으로 또한 서구의 위대한 문명 프로젝트에 반대하는 것입니다.

“라고 Schmid가 덧붙입니다.

그러나 유라시아주의 사상은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배경으로 사라졌다.

1세기 후, 유라시아 신화가 다시 등장했고, 그 이후로 중앙 아시아와 이슬람의 민족과 민족을

통합하는 것으로 외적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을 좋아하는 러시아 담론에서 적절한 상승을 목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