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높아져 혼란에 빠진 형제들

배민

배민 불만족 소비자 비율이 가장 높은 배달 플랫폼이라고 의원은 말한다.

국내 최대 음식배달앱 배달민속(배민)을 운영하는 우와브라더스가 국내 음식배달앱 중 서비스 소비자 불만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민은 의심할 여지 없이 한국의 음식 배달 플랫폼 서비스의 선구자로서 현재 진행 중인 COVID-19 대유행의 가장 큰 수혜자 중 한 명이다. 

시장 점유율이 3분의 2에 육박하고, 요기요와 쿠팡 이츠가 그 뒤를 잇고 있다.

넷볼 2

한편, 그것의 최고 지위는 배민으로 하여금 다른 두 경쟁자들보다 더 많은 불평을 듣도록 이끈다.

왜냐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온라인에서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서 사용하기 때문이다.

반면 우와브러더스 측은 소비자 불만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은 주로 다양한 사업자들이 이용하는 물류 시스템의 차이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고객들이 우리 플랫폼에서 내리는 주문의 9분의 1은 식당이나 음식 배달 회사가 직접 고용한 운전기사들에 의해 배달된다. 

우리는 느린 배송에 대한 책임이 없다. “사람들은 종종 배민 운전사들이 음식을 더 느리게 배달한다는 오해를 한다,”고 우와 브라더스 대표는 말했다.

배민 “쿠팡이츠는 자체 운전사와만 음식을 배달하기 때문에 불만이 적다. 

이어 “지난 6월 배민원이라는 비슷한 서비스를 시작했고, 그 서비스로 빠른 배송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민이는 고객들이 음식을 주문할 때 사용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제공하고 식당 주인들은 주문을 받을 때 사용한다.

“식량 품질에 문제가 있다면 그건 식당의 잘못이다. 배송이 느렸다면 그것은 기사나 음식 배달 회사의 실수다. 

사람들은 종종 우리가 그 모든 것을 관리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플랫폼 운영자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의 보고에 따르면, 이 의원이 인용한 것이다. 다른 음식 배달 앱에 비해 소비자 불만 비율이 가장 높은 플랫폼에는 보수성향의 국민권력당 이주환 의원이 꼽혔다.

지난해 대한체육회에 보고된 불만 중 58% 이상이 배민에 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요기요(38.2%)와 쿠팡이츠(2.5%)가 뒤를 이었다.

올해 8월 정부기관에 접수된 보고서는 전년도 보고서보다 더 나쁜 결과가 나왔다. 

배민에게 접수된 민원은 이미 272건으로 전체 민원의 61.2%를 차지했다. 

요기요는 민원이 108건으로 전체의 24.3%를 차지한다. 쿠팡이츠는 78건의 민원을 접수해 14.1%를 차지했다.

이 의원은 대유행 기간 동안 급증하는 음식 배달 서비스 이용자가 소비자 불만 증가에 기여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말한다.

소비자 불만의 가장 큰 원인은 우와 브라더가 현지 파트너들과 체결한 계약 위반에 관여했다는 의혹에서 비롯되었다.

우와브러더스는 지난해 수수료율을 기존 6.8%에서 5%로 1%포인트 낮춘다는 새로운 광고료 제도를 도입하려고 시도했다. 

배민씨는 식당 주인의 52.8%가 결국 이 정책의 혜택을 받게 될 것이며, 대기업은 모바일 플랫폼의 광고 공간을 독점하는 것이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소상공인연합회는 사업자가 수수료를 올리기 위해 업소를 농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제뉴스

배민이의 수익은 플랫폼의 광고공간 판매와 고객이 자사 플랫폼을 통해 음식을 주문할 때 드는 수수료에서 주로 나온다.

그 외 불만사항의 대상으로는 서비스의 질, 식당에 대한 부당한 대우, 배달 기사 책임 거부, 서명 후 식당과의 계약서 일방적 변경 등이 있었다.